아직 안자요

—— 韓文翻譯成中文

google翻譯

不睡覺還
  • 0

naver翻譯

還毀壞。
  • 0

百度翻譯

還沒睡。
  • 0

有道翻譯

還沒睡覺
  • 0

騰訊翻譯

我還沒睡呢
  • 0

yandex翻譯

還沒有。
  • 0

babylon翻譯

還不睡著
  • 0

雙語例句

  • 老師:好了,大家都坐在位子上了那?誰還沒來?
    선생님: , 모두 리에 앉을까? 누가 아직 안 왔어?
  • 如此數月下來,胖子已逐漸身手矯健起來,他早都忘了這是減肥,只是想一定要把那姑娘追到手。
    지방이 래로 몇 개월 동 점차적으로, 오 그가 잊고 있었어는이 무게를 잃을 것입니다, 확실히 여 수오 '을 만들고 싶어을 역동적으로하고있다.
  • 這裡能兌換美元嗎?是的,要換多少?400美元全部兌換成韓元。今天一美元能兌換多少?是1,200元。請出示護照。不過你韓語說的很好!哪裡,說的不好。這裡是480,000元收好護照。 慢走。
    여기서 달러를 바꿀 수 있습니까? 네, 얼마를 바꿔 드릴까? 400달러를 전부 한국 돈으로 바꿔 주세. 오늘은 1달러에 얼마입니까? 1200원이에. 여권 좀 보여 주세. 그런데 한국말을 주 잘하시는군! 뭘. 아직 잘 못해. , 여기 480000원 있습니다. 여권도 받으세. 녕히 가세.
  • 照舊沒有好點的話,就請假去醫院買點藥,休息幾天。 身體是最重要的,我而今真的很擔心。 我有點自責,我要知道那裡治安這麼差、去那裡這麼累,我應該僵持說服不讓你去!
    아직도 낫지 않았으면, 청가맡고 병원에가서 약을 좀 사세,며칠휴식도 하고.신체는 제일 중한거에.저 지금 많이 걱정돼.좀 책되네,제가 거기에 치이 그토록 나쁘고,거기에 가면 그토록 힘들줄 알았다면,당신을 설득해서 가지 말게 했어야 했어!
  • 我馬上就去睡覺了,大概1點吧,明天9點左右的課,所以可以晚一點,你還不去睡嗎?
    저는 한시쯤에 곧 잘꺼예. 내일 침 9시에 수업있어,그래서 조금 늦게 도 괜찮아요, 당신은 아직 안자요?
  • 殺人罪的公訴時效為15年,但如果犯人以逃避為目的逃往國外,根據《刑法訴訟法》上的立即時效中止的規定,其時效仍然存在。 法務部某負責人表示「目前正在討論視美國的審判情況而提出對其的引渡申請,然後展開再搜查活動的政策」。
    살인죄 공소시효는 15년이지만 범죄인이 도피를 목적으로 국외로 출국하면 즉시 시효가 중지되도록 한 형사소송법에 따라 공소시효는 아직 있다. 법무부의 한 관계는 「미국의 재판 상황을 지켜 본 뒤 그에 대한 인도를 청해 재수사를 벌이는 방을 검토하고 있다」고 말했다.
  • 大學生不能只囿於校園,必須接觸社會,了解社會,然而又得提防沾染社會的不良風氣,防止走入打工誤區,因而,對大學生打工者而言,打工者的三思是必要的,筆者以為以下三點建議可供參考。
    학생들은 단지 캠퍼스 커뮤니티에 액세스할 수 있어야합니다, 사회의 이해, 아직은 건강을 해치는 경향이 사회 임금으로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오염, 따라서 경계를 가지고 학생들이 이주 노동의 관점에서 위해 필한 이주 노동 두 번 생각 감금 할수 없다면, 다음과 같은 생각 3 참조 지점을 제.
  • 「勛和愛娜不會有相愛的機會。他把愛當作遊戲一般對待,而這對勛來說既是一種保護,也是一種安慰。勛的工作中有其煩惱,如果不工作的後,以後的日子可能會更加地難過。」
    "훈과 애나가 사랑을 하게 되는 계기가 있진 않아요. 사랑을 게임처럼 여기지만, 훈에게는 기의 방어인 동시에 위이기도 하죠. 훈의 에 고민이 있고, 그 일을 하면 더 힘든 생활을 할 수도 있어.
  • 好了,大家都坐在位子上了那?誰還沒來?田中還沒有來。昂利來了嗎?我(現在)來了。老師,對不起遲到了。你昨天為什麼缺席了?我感冒了沒能來。今天好點了嗎?是的,好了很多。謝謝。下次再早點來。還有小心感冒。
    , 모두 리에 앉을까? 누가 아직 안 왔어? 다나카 씨가 아직 안 왔어. 앙리 씨는 왔어? 저 지금 왔어, 선생님. 늦어서 죄송합니다. 앙리 씨는 어제 왜 결석했어? 감기 때문에 못 왔습니다. 오늘은 좀 괜찮아요? 네, 많이 좋졌어. 고맙습니다. 다음부터 좀 더 일찍 오세. 그리고 감기 조심하세.
  • 「范秀剛來到部隊的第二天,值班司令官早晨點名,命令從上午6點開始唱歌。當時被從睡夢中叫醒,聲音還有點模糊地開始唱歌,讓同一內務班的人痛苦不堪,結果歌全跑調了,周圍的人大笑不已。」
    "범수가 처음 대에 온 이튿날, 당사령관이 침 점호를 진행하면서 오전 6시부터 노래를 불러보라고 시켰어. 다 깬 지 얼마 돼 목소리도 제대로 나오는 상황에서 노래를 시키는 게 같은 내무반 식구 입장에선 가슴 팠는데, 결국 목소리 다 꺾이고 노래도 제대로 못 불러 주위에선 웃고 난리가 났었죠.